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20-02-26 오전 09:42:1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군위군산림조합, 나무시장 개장
개장 3월 초순부터 4월 중순까지 5주간 운영

2월 묘목신청
묘목대금 10% 할인
2020년 02월 04일(화) 22:40 [N군위신문]
 

ⓒ N군위신문

군위군산림조합(조합장 최규종)은 지역민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나무시장을 운영한 결과 많은 지역민이 조합의 나무시장을 믿고 찾을 뿐 아니라 조합에서 비수기에도 임업기술을 보급시키기 위해 전화 문의나 현장조사를 통해 기술 지도를 추진해 오고 있어 지역민의 호응도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유실수를 비롯한 조경수, 비료 등을 구입해 간 고객들이 다시 주문이 이어지고 있어 다양한 묘목을 공급하기 위한 준비에 분주하다.

올해는 2월 한달간 필요한 묘목을 신청하면 묘목대금의 10%를 할인받을 수 있다.
나무시장은 묘목 뿐 아니라 수목전용 복합비료와 고사리 종근(뿌리)을 신청받아 공급하며 올해는 호두전용 고형비료도 공급할 예정이다.

ⓒ N군위신문

또한 표고 및 느타리버섯 접종목 종균도 공급하는데 종균은 중앙회 버섯종균 배양소에서 주문을 받아 생산하므로 지금 조합에 신청해야 한다.

또 조경수 식재를 해 놓고 판매가 어려운 지역민은 산림조합에 의뢰하면 전국의 전산망을 통하여 홍보할수 있어 지금까지 여러 경로를 통하여 지역민이 생산한 조경수가 다른 지역에 많이 판매되었다.

최규종 조합장은 부임과 동시에 나무시장을 개설한 것이 “이제 고객이 안심하고 구입하고, 여기에 부수적인 비료나 조경 자재 등을 동시에 판매하고 있어 고객이 여러 곳을 찾지 않아도 일괄 구입이 가능한 우리 조합을 이용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더욱 양질의 서비스를 통해 나무공급은 산림조합이 한다는 인식이 들도록 전임직원이 홍보와 함께 식재 및 전정 작업 지도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산림조합 나무시장은 3월 초순경부터 4월 중순까지 5주간 집중 운영되며 필요한 수목이나 조경 자재, 비료를 년중 언제든지 신청하면 필요시 공급을 받을 수 있다.(문의전화 054)383-2004)

ⓒ N군위신문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생활개선군위군연합회, ‘사랑..
지방공무원 청렴후견인제(멘토-멘티..
군위군, 2020년 슬레이트 처리 지원..
군위 새뜰마을추진위-나루봉사단 재..
고로면 화산마을, 교육발전기금 500..
군위군, 상반기 공공근로 및 지역공..
군위군여성단체협의회, 성금 전달
설 연휴 가스사고 주의해야
군위군 2018년, 2019년산 쌀변동직..
군위군, 시무식 개최…경자년 새로..

최신뉴스

군위군, ‘코로나19’ 대응 5일장 ..  
(사)군위군교육발전위원회, 민사소..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군위署, 탄력순찰제도 실시  
경북도의회, 전국 광역의회 최초로..  
경북교육청, 위기상황 극복 비상체..  
이철우 도지사, 종교계·유관기관..  
이 지사,“비상사태인 만큼 전 공..  
군위군,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 발..  
코로나 19 사태 조기종식을 위한 ..  
군위군 2019년산 쌀변동직불금 총7..  
경북교육청, 지난해 학비 309억 1,..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군민..  
군위군, 코로나19 확진환자 2명 확..  
군위농협,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