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20-08-13 오후 08:38:3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숲과 아미산
2020년 07월 15일(수) 23:01 [N군위신문]
 

↑↑ 서영배 씨
ⓒ N군위신문
어제까지만 해도 하루의 일과는 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절망, 기쁨 그리고 자신감 세 가지의 경험을 모두 하였는데 이것을 모르는 것은 죄가 될 뿐이다.

숲속에는 온갖 벌레 소리 그 속의 오솔길에 우뚝 솟은 엄마의 품속에 아기를 안은 모습 자태 속의 아미산 그 오솔길을 걷다 보면 나 혼자의 상념 속에 평화로운 숲속에 온갖 식물과 잡초들의 꽃봉우리에 엉켜 누구의 발자국인지 모르는 두 발자취, 평화롭고 선선한 대 자연의 푸르름 잎이 빛나는 소나무 위에 비둘기 두 마리 사랑하는 여인의 마음처럼 누구에게나 그리운 추억이 있기 마련이다.

순간의 슬픔과 괴로움도 지나면 그래도 아름답고 그리움이 있는 법.
내게 꿈이 있고 그 오솔길 속에 꿈을 실어본다. 그 수많은 길 속에 오고 가는 연민의 정속에 아미산은 말 없이 첫 사랑의 상대적인 추억의 산이다.

그 숫한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오고 가고 또 올 수 있는 추억을 만들고 그 행복의 시간에 묻혀가는 많은 추억들 속에서 그 진한 온갖 향기의 꽃 속에 싱그러운 첫 사랑은 아미산 그 속에 언제 우리들의 가슴속에 부활될지 그렇게 아름답게 우리들 가슴속에 남기고 싶다.

계절이 마르고 역량이 마르고 나약해진 가지 끝에 꿈이 마른다. 살아 있다는 의미 서 있다는 의미를 다하여 꽃을 피우고 잎이 되었던 지금 시절 그 속에 누구나 아미산을 기억하였으면 자연속에 사는 우리는 끊임없는 도전과 자기개발로 자기 자신의 노력 없이는 이루는 꿈은 없다.
복잡하고 다양한 이 사회에서 정체도 없이 발전이 아니면 퇴보이다.

이 얼마나 무섭고 빠른 세상인가 화가가 작품을 완성하려면 온갖 심혈을 기울여 자기 자신의 작품을 완성하듯이 우리들의 세상도 노력 없이 되는 것은 없다.

자연의 순리대로 우뚝 솟은 바위 그 속에 아미산의 의미를 다시하번 되새겨 본다.
넓혀지지 않는 공간 아무리 울며 소원해도 벗어날 수 없는 작은 공간 높이 솟은 이 산이야 말로 오늘도 모든 이의 가슴속에 사랑받는 아미산이 기다리고 있다.

고로면 가암길 서영배 씨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통합신공항, 군위 단독후보지 ‘탈..
양파 기계화 수확 농촌일손돕기 농..
김영만 군위군수, 통합신공항 단독..
군위교육지원청, 여름방학 초·중 ..
군위군 농산물우수관리(GAP) 기본교..
군위군 대한민국 ‘안전하자’ 캠페..
군위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기본 ..
7월은 재산분 주민세 신고·납부의 ..
군위교육지원청Wee센터, 교원상담 ..
군위초, 2020년 흡연예방 및 금연실..

최신뉴스

군위군의회, 제249회 임시회 개회  
화산마을, 균형발전사업 우수사례 ..  
[기고] 의성소방서, 아이들과 함께..  
“수도꼭지에 고무호스를 연결하지..  
군위군 대구시편입 의회의견 청취..  
사직리 돈사 1개소, ‘신고대상 악..  
삼국유사군위도서관, 하반기 평생..  
군위군, 지역사회 건강조사 실시  
의흥면 새마을부녀회, 청소 봉사  
군위군, 코로나19 생계곤란 가구 ..  
농촌중심지 활성화 지역역량 강화 ..  
삼국유사군위도서관, 군위지역아동..  
새마을지도자 의흥면협의회, 장학..  
고령자 운전면허반납 인센티브 제..  
군청 민원실 내 ‘비말차단 가림막..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