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20-08-08 오후 11:15:0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마음의 문을 여는 열쇠
2020년 07월 15일(수) 22:59 [N군위신문]
 

↑↑ 김종오 부총재
ⓒ N군위신문
사람을 움직이는 무기는 입(口)이 아니라 귀(耳)다. 대화의 질은 서로 상대의 이야기를 얼마나 잘 들어 주는가에 달려있다.

같은 요구라 해도 자기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의 요구에 더 잘 따른다.
설득력을 가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상대의 입장을 생각하고 공감할 수 있는 태도가 전제 되어야 한다.

학교에서 일등을 했던 사람이 사회에서 가장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가장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는 자신의 감정을 조절하고 남의 감정을 이해하는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일 것이다.

삶을 풍요롭게 하는 것은 지적인 능력이 아니라 자신과 타인의 감정을 이해하고 이를 조화롭게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이다. 옳은 말 하는 사람보다 이해해 주는 사람이 좋다.
아이들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부모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이다.

부모가 많이 쓰는 말일수록 아이들에게는 필요하며 옳은 말인데도 말이다.
옳은 말인 줄 알면서도 아이들이 거부감을 느끼는 것은 부모가 아이의 입장이나 처지를 이해하고 감정을 인정해 주는 ‘공감’(共感)이 결여되어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좋은 말이라도 공감이 없으면 아이들에게는 간섭으로 들릴 뿐이다.
조리있고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에게는 부러움의 대상이 된다.
그러나 부러워 한다고 항상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자기주장을 똑 떨어지게 하지는 않지만 내 입장을 잘 이해해 주는 사람에게는 시기할 필요도 없으며 부담을 느끼지도 않는다.
존경받는 상사나 훌륭한 부모는 상대의 입장이나 처지를 배려할 수 있는 공감 능력이 남다르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다.

상대의 입장을 공감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그 사람이 어떤 감정을 경험하고 있는지를 민감하게 파악하고 함께 느끼며 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사회정의실현시민연합상임고문
(사)충·효·예 실천운동본부
부총재 김종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통합신공항, 군위 단독후보지 ‘탈..
양파 기계화 수확 농촌일손돕기 농..
김영만 군위군수, 통합신공항 단독..
군위교육지원청, 여름방학 초·중 ..
군위군 농산물우수관리(GAP) 기본교..
군위군 대한민국 ‘안전하자’ 캠페..
군위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기본 ..
7월은 재산분 주민세 신고·납부의 ..
군위교육지원청Wee센터, 교원상담 ..
군위초, 2020년 흡연예방 및 금연실..

최신뉴스

군위군, 8월 주민세 1억6,370만원 ..  
장마철 차량침수 수난사고 대처법  
군위교육지원청, 급식 조리종사자 ..  
건협, 기생충박물관 재개관  
이철우 도지사, 사회단체 릴레이 ..  
적정수준의 건강보험료 인상, 가계..  
김희국 의원, 인구밀집형 주거환경..  
군위읍 주민자치센터, 문화강좌 수..  
이철우 도지사, 발로 뛰며 국가투..  
김희국 의원, 군위·의성·청송·..  
군위군,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  
휴크레플, 사랑의 여름 이불 전달..  
“명품공항 건설로 역사에 남는 공..  
가족끼리 소통하고 위로하는 ‘라..  
의성소방서, ‘7월 소방안전 퀴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