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20-09-17 오후 05:33:38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람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오은사,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 봉행
“맑고 건강한 세상 오기를”

산사음악회 성황
아름다운 낭만을 선사
2020년 06월 04일(목) 10:11 [N군위신문]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지난 5월30일 부계면 오은사에서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이 봉행됐다.

ⓒ N군위신문

이날 법요식은 부처가 이 땅에 옴을 찬탄하는 의식과 더불어 한 달 동안 진행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를 회향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오은사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참석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진행하고,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한 채 법요식이 진행됐다.

ⓒ N군위신문

법요식은 향·등·꽃·과일·차·쌀 등 6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전에 올리는 ‘육법공양’ 의식과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우치고 괴로움에서 벗어나 성불하기를 바라는 ‘명종’ 의식이 치러졌다.

그리고 부처님과 부처님의 가르침, 이 가르침을 믿고 따르는 승가에 귀의를 서약하는 ‘삼귀의례’, 지혜의 실천을 강조한 대표 불교 경전인 반야심경 봉독, 번뇌와 탐욕을 씻겨내는 의식인 ‘관불’, 축원 등이 진행됐다.

ⓒ N군위신문

오은사 주지 무사스님은 이날 “어두울수록 등불을 찾듯이, 혼탁의 시대일수록 부처님께서 사바세계(속세)에 오신 참뜻을 알아야 한다”며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건 모든 중생에게 차별 없는 지혜와 자비를 베풀기 위함”이라며 “고통 받는 이웃에게 자비를 베풀고, 탐욕과 분노를 버리며 서로를 위로하는 마음으로 밝은 미래를 향해 정진하자”라고 말했다.

ⓒ N군위신문

그는 “올해 전 세계 국민이 코로나 19로 인해 아픔과 고통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다”면서 “봄이 오면 꽃이 피고 비가 내리면 대지에는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듯이 어려운 시기가 지나가면 밝은 세상이 오고 아픔과 불행 후에는 어두운 구름이 걷히고 밝은 햇살이 비칠 것”이라고 했다.

또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우리 소원이 이루어지도록 모두 하나되어 자비와 지혜의 등불을 밝혀달라”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 N군위신문

이어 법요식 후에는 산사음악회를 진행해, 코로나19로 지친 신도와 주민들에게 마음의 위로를 전했다.

이날 산사음악회는 밴드 모노플로(Moloflo), 가수 도경서, 국악밴드 나릿가 공연을 펼쳤다.
이문세의 ‘휘파람’, 나미의 ‘슬픈 인연’, 쑥대머리, 진또배기, 찐이야, 배 띄워라, 난감하네, 진도아리랑 등 대중가요와 국악이 다채롭게 선보이며 아름다운 여름의 낭만을 선사했다.

ⓒ N군위신문

특히 흥겨운 음악과 녹음이 짙어진 오은사의 풍경과 함께 어우러져 관객들은 사진도 찍고 뜨겁게 호응하면서 5월의 마지막 정취를 즐겼다.

무사 스님은 “음악회를 통해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잠시나마 쉬어주고 쌓인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날려버리길 바란다. 소생과 힐링의 오은사에서 쉼과 즐거움의 시간이 되기를 빈다”고 축원했다.

그리고 이날 오은사에서는 사찰을 찾은 관람객 모두에게 맛있는 산채비빔밥과 다과를 무료로 제공하며 부처님오신날의 참 뜻을 기렸다.

ⓒ N군위신문

한편 오은사는 지난 1982년 선묵스님이 창건한 절로 현 무사스님은 3대 주지다.
절의 위치는 팔공산 최정상 비로봉 1,175m에 자리 잡고 있으며 거대한 바위 청운대(1,050m)가 바로 눈앞에 펼쳐져 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통합신공항 ‘소보-비안’ 결정
“명품공항 건설로 역사에 남는 공..
가족끼리 소통하고 위로하는 ‘라온..
군위군,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
군위읍 주민자치센터, 문화강좌 수..
휴크레플, 사랑의 여름 이불 전달해
이철우 도지사, 발로 뛰며 국가투자..
악수대신 절을 합시다!
의성소방서, ‘7월 소방안전 퀴즈’..
김희국 의원, 군위·의성·청송·영..

최신뉴스

통합신공항 이전유치 축하기념 ‘..  
군위중, 오케스트라 동아리 경북도..  
군위군 찾아가는 청년 워크숍 개최..  
팔공농협, 추석 맞이 이동판매 실..  
군위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 노인학..  
경북교육청, 2학기 코로나19 대비 ..  
부계초병설유치원, 초1학년과 테라..  
군위군, 9월은 재산세 납부의 달  
㈜서광에너지 김휘대 대표, 교육발..  
군위교육지원청, 특수교육운영위원..  
김희국 의원, LH아파트 최근 3년간..  
군위·개나리RC, 사랑의 마스크 전..  
군위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심..  
군위군, 친환경 농법 ‘미꾸리’ ..  
말 못 할 고통 ‘치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