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20-06-04 오후 06:07:47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지방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신공항 주민투표 구두합의 당장 폐기 해야
홍복순 부의장 5분 발언
“주민투표 방식은 상식에 안 맞고
군위군 주민을 무시하는 처사”
2019년 10월 03일(목) 22:59 [N군위신문]
 

↑↑ 홍복순 부의장
ⓒ N군위신문
홍복순 군위군의회 부의장이 지난달 30일 열린 제241회 임시회에서 대구공항 통합이전과 관련한 주민투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5분 발언에 나섰다.

홍 부의장은 5분 발언에서 지난달 21일 4개 지방자치단체장(대구시, 경북도, 군위, 의성)이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구두 합의한 데 대해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21일 4개 자치단체장 회동에 따른 결과를 언론보도를 통해 접한 후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대구공항 통합이전지를 결정하는 선정기준을 정함에 군위군의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군 우보면을 후보지로, 의성군의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으로 이전지를 결정하자는 의성군수의 제안에 김영만 군수가 말한 군 공항 이전 지원 및 특별법에 위배가 없으면 수용하겠다는 구두합의는 도저히 수용을 하지 못하겠다”고 천명했다.

또 “군위군을 무시한 경북도를 비롯한 관련 단체장의 오만이 아닌지 심히 우려스럽다”며 “군위군이 오랫동안 공들이고, 함께 고민해온 대구공항 통합이전 사업이 주민투표를 앞두고 있는 지금 군위군민의 의사가 정확히 전달될 수 있도록 법적인 투쟁은 물론 물리적 저항을 통해 군민들의 단합된 힘으로 이 어려운 상황을 잘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난달 24일 경북도에서 국방부에 구두합의문을 제출한 데 대해 심각한 우려와 실망감을 금할 수 없으며 경북도와 국방부에 다시 한 번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북도, 코로나19 극복 등 지역 재..
군위군청 쉼터에 스며든 책 향기
군위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
군위군, 코로나19 안심업소 ‘클린..
되살아난 영호남 지역주의
경북도, 군위 군관리계획 및 도시개..
군위교육지원청, 코로나19 감염병 ..
야생동물 인명피해, 경북도에서 보..
군위군, 작은 성장동력 사업발굴 워..
군위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너희..

최신뉴스

군위군, 2020년(19년 실적) 정부합..  
바르게살기운동 군위군협의회, 생..  
통합신공항 이전, 속도 낸다  
군위나루봉사단, 재능나눔 자원봉..  
군위군, 제1회 적극행정 지원위원..  
경북교육청, 1분기 학비 학부모 반..  
군위개나리로타리클럽, 가옥 개보..  
군위넷 오운현·최미경 대표 교육..  
군위 배일마을, 3년간 베일 벗고 ..  
군위뿌리봉사회, 정기월례회 열어  
군위군 지역 마늘재배 농가 ‘마늘..  
순국선열·호국영령 숭고한 정신 ..  
대한노인회 군위군지회, 재능나눔 ..  
오은사,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 봉..  
의성소방서, 경북 소방기술경연대..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