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9-09-18 오후 05:10: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향우소식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억수로 운이 좋은 박동락씨(효령초 16회)
경남사천바다케이블카 100만번째 탑승 행운 주인공
탑승객 감사이벤트
경차 모닝 1대 당첨
2019년 08월 18일(일) 20:38 [N군위신문]
 

ⓒ N군위신문

사천바다케이블카가 개통된 뒤 일반 캐빈 100만 번째 탑승자가 되어 행운을 잡았다.
행운의 주인공은 효령초등학교 제16회 졸업생 사는 박동락 씨로 경품인 승용차의 주인공이 됐다.

사천시시설관리공단은 지난달 30일 탑승번호 이벤트에서 일반캐빈 100만 번째 탑승자인 박 씨에게 최석문 산업관광국장 및 케이블카 임직원, 손님들의 축하 속에 경품 전달식을 가졌다.

박 씨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꿈만 같다. 좋은 풍경도 보고 이벤트 당첨도 되어 사천시에서 좋은 추억만 안고 간다”며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100만 번째에 이어 일반캐빈 99만 9990번 째 당첨자로 울산광역시 남구 이재희 씨와 100만10번 째 당첨자인 경기도 고양시의 최윤규 씨도 행운의 기쁨을 누렸다.

박태정 이사장은 “행운의 주인공이 된 당첨자분들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천혜의 비경을 자랑하는 사천바다케이블카를 이렇게 사랑해 주시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아직 크리스탈캐빈 50만4000번 째 탑승자에게 노트북과 VIP티켓 이벤트가 남아있으니 많이 찾아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4월 13일 개통한 사천바다케이블카는 국내 최초로 섬과 바다 그리고 산을 잇는 국내 최장 구간의 케이블카로 관광도시 사천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남해안의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개통 초부터 한려수도의 아름다운 풍경을 내려다볼 수 있어 탑승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면서 개통 한달 만에 14만 명을 돌파한 데 이어 1년도 않돼 누적 탑승객 100만 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김재원 의원, 의성 쓰레기산 방치폐..
송승환의 오리지널 난타
‘사이소SNS기자단’과 함께 떠나는..
군위군의회 심칠 의장, 의정대상 수..
소중한 반려동물, 8월말까지 꼭 등..
우보초, 여름방학 정서행동 발달지..
“여행에 빠지다. 군위에 빠지다”
군위군, 8호 태풍‘프란시스코’북..
군위노인복지센터, “일본 불매운동..
군위군, 3/4분기 주민등록 사실조사..

최신뉴스

군위교육지원청, 교직원 응급처치(..  
군위교육지원청, 원능력개발평가 ..  
군위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  
군위군 보건소, 생명나눔 캠페인 ..  
경북도, 하반기에도 기업유치를 통..  
경북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  
안동노인전문요양병원, 전국최초 ..  
의성소방서, ‘이웃사촌 진화대원..  
경북도, 20년 밭작물공동경영체육..  
문화 향연 시리즈Ⅱ, 명품 무용 갈..  
“이제 군위에서도 버스도착시간을..  
군위군보건소, 하반기 ‘건강보듬..  
군위중, 삼성라이온즈파크 현장체..  
부계중, CCAP 검은 대륙을 가다  
박창석 도의원, 따뜻한 추석 명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