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9-12-16 오전 10:53:26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군위노인복지센터, 일주일사이 두 명의 독거어르신 생명구해
“폭염 속 군위군 독거어르신의 안전은 군위노인복지센터에서 책임집니다”
2019년 08월 09일(금) 16:24 [N군위신문]
 

ⓒ N군위신문

연일 폭염으로 어르신들의 건강이 염려되는 가운데 군위노인복지센터(센터장 박현민)에서는 지난 5일 군위군 소보면에 거주하고 있는 이모 어르신(79세)과 6일 의흥면 박모 어르신(85세)의 귀한 생명을 살렸다.

5일 생활관리사 신경애씨는 소보면 이모 어르신댁에 안전확인을 위해 방문하던 차 어르신이 밤새 담으로 꼼짝도 못하고 의식도 혼미한 상태로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119 신고 후 보호자에게 어르신 건강상태를 안내 후 칠곡의 병원으로 후송했다.

또 6일에는 의흥면 박모 어르신(85세)에게 전화 안전확인을 하던 생활관리사 정영화씨는 평소와 달리 목소리에 기력이 없음을 확인하고 어르신댁을 방문하니 의식은 있으나 구토를 한 후 힘없이 바닥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급히 보호자에게 연락하여 병원에 입원할 것을 권유하였으나 보호자의 개인사정으로 당장 입원이 어려워 의흥면사무소 맞춤형복지단과 연계하여 실시간으로 어르신의 안전확인을 실시하고 7일 오전 9시경 119에 연락하여 영천 내 병원으로 후송했다.

생활관리사 신경애, 정영화씨는 평소 교육을 받은 되로 어르신의 상태를 파악 후 의식을 잃지 않도록 계속하여 말을 걸며 탈수증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물을 조금씩 먹이고 119 및 보호자에게 연락하는 등 신속한 응급조치로 위급상황을 모면 했다.

보호자는 생활관리사분들의 안전확인과 빠른 대처로 위급한 상황을 피할 수 있었다며 “가까이 있어도 자주 찾아뵙지 못하는데, 내 부모처럼 보살펴 주어 맘 놓고 지낼 수 있게 해 주었어 고맙다”라는 인사를 잊지 않았다.

박현민 군위노인복지센터장은 “폭염이 계속되는 이 시기에는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서비스관리자 및 생활관리사분들이 주말도 반납하며 군위군의 어르신들 안전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올 해도 무사히 폭염 속 어르신들이 무더위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군위군, 대구공항 통합이전 주민상..
군위교육지원청, 군위 수험생들 ‘..
군위군 새마을회, 2019 사랑의 김장..
군위교육지원청, 학교 감염병 예방 ..
대구 군공항 이전부지 선정 기준안 ..
다문화가족지원센터·군위청소년수..
뇌물수수혐의 김영만 군수 구속
효령 고곡2리 경로당 준공
“신나게 놀면서 감성과 인성을 키..
군위군, ‘나눔가치 가치나눔 프로..

최신뉴스

군위 유심회, 2019년 정기총회 열..  
중앙파출소 생안협, 2019년 마지막..  
담수회 군위지회, 2019년 정기총회  
3선 김재원 의원, 한국당 정책위의..  
박윤수 군위군새마을회장, 국무총..  
군위읍청년회 유병철 회장 취임  
효령면청년회, 김진하 회장 취임  
과학적문제해결력 향상 위한 메카..  
“연말연시 음주운전 꼼짝마”  
군위군, 청렴도 “최하위” 낙제  
(사)군위군교육발전위원회, 2020 ..  
재구군위군향우회, 2019 마지막 이..  
은해사 불교대학, 군위캠퍼스 개강  
해병대 전우회 월례회  
태양광발전소·공동묘지 사직리 주..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