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9-08-20 오후 02:03:29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농업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사과 햇볕 데임(일소과) 피해 최소화 노력 당부
지속된 고온, 폭염으로 사과 햇볕 데임 피해 발생 증가 우려
도농업기술원, 사과 햇볕 데임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주기를 당부
2019년 08월 07일(수) 17:05 [N군위신문]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장마가 끝난 후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사과 과실에 햇볕 데임(일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과원 관리에 주의를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 N군위신문

햇볕 데임 피해는 높은 온도와 강한 광선의 상호작용에 의해 발생하며 주로 나무의 남·서쪽 방향에서 많이 발생한다.

조·중생종 품종(썸머킹, 아리수, 홍로 등)이 만생종 품종(후지 등)보다 일찍 발생하며 왜화도가 높은 대목일수록 발생이 증가한다.

또한, 수세가 약하거나 과다 결실된 경우, 수분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과다 착과된 가지에서 과실이 갑자기 고온과 강한 광선에 노출될 경우도 발생이 증가한다.

ⓒ N군위신문

햇볕 데임 피해를 받은 과실은 태양 광선이 닿은 면이 흰색 또는 엷은 노란색으로 변하며 증상이 진행되면 피해를 받은 과피가 갈색으로 변하거나 엷은 색으로 퇴색된다.

피해 정도가 심한 경우 피해 부위가 탄저병 등의 병에 2차 감염되어 부패되고, 수확기가 되면 동녹이 심하게 발생하기도 한다.

햇볕 데임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사과원 토양 내 적당한 수분이 유지될 수 있도록 물주기를 짧게 자주하고 전면 초생재배를 하여 고온피해를 예방하며 폭염과 가뭄이 오래 지속되면 사과원의 잡초를 짧게 베어 수분 경합을 방지해야 한다.

ⓒ N군위신문

또한 과실이 많이 달린 가지는 버팀목을 받치거나 끈으로 묶어 강한 직사광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며 나무 내부까지 햇볕이 골고루 들어갈 수 있도록 웃자란 가지를 제거하되 지나치지 않도록 한다.

햇볕 데임 피해 발생이 우려되면 미세살수(대기온도가 31±1℃일 때 30분 살포, 5분간 정지)를 하거나 탄산칼슘(크레프논 또는 칼카본 40~50배액, 10~15일 간격 3~4회)을 살포한다.

권태영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앞으로 지구온난화에 의한 기온 상승으로 사과 햇볕 데임 발생 및 피해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므로 사과 재배농가에서는 적극적으로 피해 예방에 힘써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군위군, 2019 최고 경영 대상 수상
군위군 정기 인사 단행
최규종L, 군위라이온스클럽 제42대 ..
우보면 새마을회 현판식 행사 개최
군위군, 물놀이 안전지킴이 교육 실..
군위군, 대풍작 양파 팔아주기 운동..
군위군재향군인회 여성회, 무료 음..
경북도 육성 129개 품종…한 권의 ..
『버라이어티 개그쇼! - 쇼그맨』
군위군, 상반기 유료관광객 지난해 ..

최신뉴스

에너지, 끄고 닫고 높이고 GOGO!!  
‘삼국유사 테마파크 이벤트 프로..  
“여행에 빠지다. 군위에 빠지다”  
세계로 통하는 대구·경북의 새 하..  
군위읍시가지 가로수 자태 뽑내  
군위군, 불볕더위 도로면 살수차 ..  
학령기 미취학 아동 등 주민등록 ..  
“통합신공항 이전, 되도록 만들어..  
군위 우보, 통합신공항 유치 우리..  
효령초 제16회 동기회, 정기모임 ..  
군위중 제15회 동기회, 정기모임 ..  
만나면 즐겁고 뭉치면 힘이 되는 ..  
사공호상, 국토지리정보원장 승진 ..  
재경군위군산악회, 강원도서 야유..  
억수로 운이 좋은 박동락씨(효령초..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