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9-11-21 오전 06:22:4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인각사에 삼국유사 뿌리를심다
2019년 11월 03일(일) 20:19 [N군위신문]
 

↑↑ 박만규 씨
ⓒ N군위신문
군위를 삼국유사의 고장 충효의 고장이라 한다. 지금으로부터 800여년전 고려국 어느 마을에 한 아이가 태어났다.

이 아이가 훗날 이 나라의 스님으로서 국사의 자리에 오르게 되지만 나라는 힘이 부족하여 원나라의 지배를 밭게되므로 한 노 스님으로 희망을 잃은 백성들에게 꿈을 심어주기 위하여 국사의 자리에서 물러나서 군위와 인연을 맺게 됨은 인각사 부근 어느곳에 95세의 어머니가 살고 있기에 어머니를 봉양 하고저한 뜻도 있었을 것이다.

스님이 인각사에 오신 후 1년후 어머니는 돌아가시고 스님도 5년후 돌아가시니 향년 84세 법납 71년 이었습니다.

이렇듯 스님이 돌아가시기 직전 5년동안 그동안 기록하고 모아온 시와 글을 엮어놓은 것이 삼국유사의 책이고 이 책이 군위의 보물로서 지금은 세계의 보물로 알려지고 있다.

이토록 큰 보물이 뿌리를 내린 인각사 부근 우보에 살면서 나는 인각사와 일연스님도 깊이 생각하여 본적이 없었다.

이러한 내가 2019년 10월 18일 군위군 문화관광 해설사 실무교육 관내 견학 시간에 처음으로 보각국사의 비를 보고 깜짝 놀랐다. 어떻게 이렇게 망가질 수가 있을까, 그러나 복원된 비를 보고 마음이 한결 즐거웠다. 춤추 듯 휘몰아치 듯한 왕의지 행서체의 비문의 글씨 좀 더 머리에 남기고 싶어 가까이서 보고와서 형광등 불빛 아래서 해서체로 그림을 그리듯 춤추는 붓을 잡고 광대가되어 본다.

4000여글자 한자 한자 한문장을 공부하여 가노라니 문득 민지의 문장 죽허의 글씨속에 나라와 충열왕에 대한 충절 목숨을 걸고 이룩한 걸작이며 충열왕의 애절함이 일연스님의 비로 원나라의 속국에서 벗어나는 작품으로 과시하는 것이다.

당시 원의 속국이된 고려는 일연 스님 비명에 국사의 비명을 쓸 수가 없었다. 상국인 원나라에 국사의 제도가 있었기에 속국이된 고려에서는 국사란 호칭을 쓸 수 없음에도 보각국사비명으로 비를 세우고 원의 속국에서 벗어나는 대담성이다.

또한 충열왕은 일연스님이 문수보살의 계시를 받음과 같이 일연스님이 충열왕 자신에께 꿈에라도 나타나서 정사를 논하고 싶었을 것이다. 이렇듯 보각국사비는 충과 효와 역사의 거울로 삼고 지금의 사람 모두가 깊이 생각하였으며 한 바램으로 해설사로 이바구꾼으로 이바구하여 봅이로다.

군위문화관광 해설사 교육을 마치고 개인 발표회할 글 연농, 박만규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의흥 위천 강변 “코스모스 활짝”
부계중, ‘내 꿈을 Job아라’
군위군, 신규임용공무원 간담회 개..
군위군 2019년 자랑스러운 군민상 ..
군위군,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
재경 군위군福나눔봉사단, 다시서기..
군위군, 정부합동(시군)평가 실적향..
통합신공항 특별법 절차에 따라 진..
군위군, 제45회 군민체육대회 개최
군위 예술동아리, 어울림한마당 개..

최신뉴스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경남 ..  
K-water 군위지사, 하천대청결운동..  
한국국토정보公 군위지사, 군위노..  
군위RC, 신입회원 환영식·직장정..  
군위 부계면 출신 정의숙 준장 진..  
민주평통 군위군협의회, ‘2019년 ..  
자원봉사단체, 리더 역량 강화 워..  
맥가이버 봉사단, 독거어르신 화장..  
부계중, 외국인과 함께 하는 문화..  
군위읍새마을협의회, 환경 정화 활..  
고매초, 찾아가는 메이커 교실 운..  
군위교육지원청, 인사관리기준 수..  
군위문화관광재단, 내년 출범 앞두..  
경북도의회 농수산위, 행정사무감..  
군위군선관위, ‘21대 총선 입후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