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9-11-21 오전 06:22:4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김재원 예결위원장, ‘망 이용법’과 ‘형법’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악플러의 거짓 명예훼손 15년 이하 징역”
2019년 10월 28일(월) 17:12 [N군위신문]
 

↑↑ 김재원 국회의원
ⓒ N군위신문
김재원 국회 예결위원장(자유한국당, 상주시·군위군·의성군·청송군)은 악플러에 대한 법적 처벌을 2배 이상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망 이용법) 일부 개정안’과 ‘형법 일부 개정 법률안’을 10월28일 대표 발의했다.

최근 한 유명 연예인이 극단적 선택을 한 주된 원인으로 악플(악성 댓글)이 지목될 정도로 악플로 인한 피해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그럼에도 처벌 수위가 낮아 범죄예방의 효과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되풀이되고 있다.

연예계를 중심으로 한 현장에서는 노력과 비용을 들여 명예훼손으로 고발해 악플러를 찾아내도 제대로 된 처벌을 받는 경우가 많지 않다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 이번 개정안은 ‘망 이용법’ 제70조 1항의 사실을 드러내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경우 현재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개정하고,

2항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어 명예를 훼손하는 경우 현재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15년 이하의 징역, 2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처벌을 강화했다.

형법 제311조의 모욕죄의 처벌 기준 역시 현재 1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을 5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으로 대폭 상향했다.

김재원 위원장은 “표현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악플은 강력하게 처벌한다’는 경각심을 주기 위해 처벌 기준을 대폭 상향하는 개정안을 발의했다.”며 “이를 통해 악플을 쓰면 반드시 상응하는 대가를 치른다는 사회적 인식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이번 개정안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의흥 위천 강변 “코스모스 활짝”
부계중, ‘내 꿈을 Job아라’
군위군, 신규임용공무원 간담회 개..
군위군 2019년 자랑스러운 군민상 ..
군위군,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
재경 군위군福나눔봉사단, 다시서기..
군위군, 정부합동(시군)평가 실적향..
통합신공항 특별법 절차에 따라 진..
군위군, 제45회 군민체육대회 개최
군위 예술동아리, 어울림한마당 개..

최신뉴스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경남 ..  
K-water 군위지사, 하천대청결운동..  
한국국토정보公 군위지사, 군위노..  
군위RC, 신입회원 환영식·직장정..  
군위 부계면 출신 정의숙 준장 진..  
민주평통 군위군협의회, ‘2019년 ..  
자원봉사단체, 리더 역량 강화 워..  
맥가이버 봉사단, 독거어르신 화장..  
부계중, 외국인과 함께 하는 문화..  
군위읍새마을협의회, 환경 정화 활..  
고매초, 찾아가는 메이커 교실 운..  
군위교육지원청, 인사관리기준 수..  
군위문화관광재단, 내년 출범 앞두..  
경북도의회 농수산위, 행정사무감..  
군위군선관위, ‘21대 총선 입후보..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