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8-11-20 오후 04:35:3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독자마당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하늘의 때 땅의 지형 보다 사람의 화합이 먼저다
2018년 11월 01일(목) 21:37 [N군위신문]
 

↑↑ 박경규 경위
ⓒ N군위신문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참 시끄러운 세상이다. 세상을 살아보니 ‘ 인화(人和)’만큼 중요한 덕목이 없어 보인다. 가정뿐만 아니라 사회가 서로 화목하고 화합을 강조하기 위해 인화를 강령으로 내걸고 살기 좋은 세상을 표방하지만 이상과 같이 살기 좋은 세상이 못 되는 것은 그저 하나라도 더 가지려는 자기중심의 끊임없는 탐욕과 집단이기주의로 그만큼 인화가 어렵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옛날부터 동양에서는 일 성패를 좌우하는 요인으로 하늘의 때 천시(天時), 땅의 이점으로 지리(地利), 그리고 사람의 화합 인화(人和)로 이 세 가지가 조화롭게 작용할 때 일이 제대로 성사된다고 보았다.

맹자(孟子)는 그 중에서도 인화를 가장 중요시 했다. ‘하늘의 때는 땅의 이점만 못하고, 땅의 이점은 사람의 화합만 못하다(天時不如地利 地利不如人和)’고 했다.

중국 춘추전국시대의 혼란기에도 맹자는 권모술수의 패도정치가 아닌 인화가 근본이 되어 덕치로서 천하를 다스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자병법에서도 인화를 가장 우선시하였다. ‘장병의 뜻을 하나로 뭉치면 승리하고 흩어지면 패한다(專一則勝 離散則敗)’ 작은 성(城)을 포위 공격하더라도 쉽게 함락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공격하고 있는 이상 당연히 천시를 맞고 있을 것이다. 그래도 이기지 못하는 것은 천시가 지리보다 못하기 때문 이다. 성벽도 높고 참호도 깊다. 장비도 뛰어나고 군량도 충분하다. 그런데도 성을 버리고 패주하는 경우가 있다. 왜일까? 지리가 인화를 따르지 못하기 때문이다.

월등한 군사력과 경제력을 가진 월남은 관료들은 부패하고 종교인과 학생은 연일 반정부 집회로 멸망하였고 사분오열(四分五裂) 끝없는 당쟁으로 나라가 기울어져 혼란했던 임진왜란 때 왜선 133척을 12척으로 맞선 이순신장군의 명랑대첩에서 무릇 죽기를 각오하면 살고, 살려고 하면 죽을 것이다(必死則生 必生則死) 교훈에서 보듯이 훈련되지 않는 백만 대군은 잘 훈련된 일만 명 보다 못하고 억지로 싸우는 일만 명은 죽기로 각오한 백명보다 못하다.

21세기 우리는 이 시끄러운 정보화 사회에 살면서 치열하고 냉혹한 경쟁 사회에서 인간끼리 서로 못 미더워하고 짓밟으면서 중심을 잃은 채 겉돌고 있는 것이 요즘의 세태다. 반목과 갈등, 대립과 투쟁은 사회분란을 초래하여 지리멸렬하게 된다.

개인이나 국가를 물을 것 없이 함께 잘살려고 해야지 한쪽만 잘살려고 한다면, 그 누구도 그 어떤 나라도 잘 살수 없다.

위기 때 마다 서로 마음을 다하여 하나가 된 우리민족은 서울 올림픽과 2002월드컵 4강 신화, IMF 시련과 같은 위기를 인화 단결하여 슬기롭게 극복하였다.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속담처럼 서로 협조하면서 이해, 화합하고 존중, 배려하는 것만이 가정과 사회, 국가 공동운명체가 함께 더불어 살아남을 수 있는 길임을 명심해야겠다.

군위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박경규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본아 가을놀자’
벌레와의 불편한 동거, “이제 끝”
군위군새마을회, 하계수련대회 개최
개천절에 국가 번영 기원제 열려
군위署, 삼국유사 청춘대학 어르신..
군위교육지원청, 학교급식 관계자 ..
군위군, 2018년도 자랑스러운 군민..
군위로타리클럽과 군위개나리로타리..
청소년문화의집, 가을체험학습 시행
KBS1 ‘TV쇼 진품명품’ 출장감정 ..

최신뉴스

군위교육지원청, 불법촬영 카메라 ..  
군위교육지원청, 2018 경상북도교..  
“모두가 한마음 한뜻” 소보면 공..  
군위군, 2018년 4/4분기 주민등록 ..  
제3회 경북도민 향가문학포럼 개최  
군위교육지원청, ‘2018 청소년 흡..  
(사)지장협 군위군協 여성자립지원..  
시력저하에 실명까지 유발하는 포..  
2018년 여성지도자 역량강화 워크..  
군위 장군마을, 소확행이 있는 가..  
군위중 ‘따손’, ‘11월 플리마켓..  
‘삼·시·세·끼 군위농장편’ 농..  
군위署, ‘행복가정 희망사이다’ ..  
우보초, 사랑의 가족 체육대회 실..  
“하쿠나 마타타! 뮤지컬로 꿈과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