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8-11-20 오후 04:35:32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임해성 교통계장, 적십자헌혈유공장 최고 명예대장 수상
301회 헌혈 경찰관, 경찰관은 국민에게 빛진 자
2018년 10월 17일(수) 09:40 [N군위신문]
 
군위경찰서 교통관리 임해성 계장이 최근 300회 헌혈로 대한적십자사에서 수여하는 적십자 헌혈유공장 최고명예대장을 수상했다.

ⓒ N군위신문

고등학교 3학년 때인 1981년 처음으로 학교를 찾아 온 헌혈차에 오른 후 지금까지 36년간에 걸쳐 최근 301회 헌혈을 했다.

2006년 4월 5일 ABO Friend(등록헌혈자)에 가입한 후부터는 정기적으로 꾸준히 헌혈 봉사를 하고 있다.

헌혈을 하게 되면 평소 건강관리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고 봉사할 수 있다는 마음에 정신 건강도 매우 좋아진다고 한다.

이런 그도 한 때는 헌혈에 대한 거부감을 가진 적도 있었다고 한다. 학창시절 기차역·시내 중앙통 등에서 헌혈차를 세워 놓고 헌혈을 권유하는 간호사나 봉사자들을 보고 ‘흡혈귀’라고 하면서 그들을 피해 다닌 적도 있다고 한다.

ⓒ N군위신문

가족들도 처음에는 잦은 헌혈을 반대했지만 이제는 응원군이 되어주고 있다. 대학생인 아들도 머지않은 헌혈유공장 ‘금장’ 수여를 바라보고 있다.

방송을 통해 ‘최근 극심한 헌혈량 감소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있습니다. 국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헌혈, 생명을 살리는 커다란 기적,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이런 문구가 나올 때는 마음 한구석이 저려온다고 한다.

그는 헌혈이 학생, 군인 등 청년층을 대상으로 이루어지는 것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헌혈 정년이 69세인 점을 감안하면 중·장년층의 헌혈 인구가 늘어 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
경찰관은 국민에게 빚진 자라고 생각하는 그는 2018년 10월 경찰의 날에 301번째 헌혈을 하기로 했으나 그보다 1주일 앞당겨 지난 10월 14일 대구 동성로 헌혈의 집을 찾아 301번째 헌혈 봉사를 했다.

ⓒ N군위신문

또한, 그는 주말이면 ‘무료급식소’를 찾아 노인 상대 무료급식 봉사를 하고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유니세프’ 등 구호단체에 정기적인 지원활동을 통해 사랑의 온기를 지피고 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화본아 가을놀자’
벌레와의 불편한 동거, “이제 끝”
군위군새마을회, 하계수련대회 개최
개천절에 국가 번영 기원제 열려
군위署, 삼국유사 청춘대학 어르신..
군위교육지원청, 학교급식 관계자 ..
군위군, 2018년도 자랑스러운 군민..
군위로타리클럽과 군위개나리로타리..
청소년문화의집, 가을체험학습 시행
KBS1 ‘TV쇼 진품명품’ 출장감정 ..

최신뉴스

군위교육지원청, 불법촬영 카메라 ..  
군위교육지원청, 2018 경상북도교..  
“모두가 한마음 한뜻” 소보면 공..  
군위군, 2018년 4/4분기 주민등록 ..  
제3회 경북도민 향가문학포럼 개최  
군위교육지원청, ‘2018 청소년 흡..  
(사)지장협 군위군協 여성자립지원..  
시력저하에 실명까지 유발하는 포..  
2018년 여성지도자 역량강화 워크..  
군위 장군마을, 소확행이 있는 가..  
군위중 ‘따손’, ‘11월 플리마켓..  
‘삼·시·세·끼 군위농장편’ 농..  
군위署, ‘행복가정 희망사이다’ ..  
우보초, 사랑의 가족 체육대회 실..  
“하쿠나 마타타! 뮤지컬로 꿈과 ..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