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9-03-22 오후 06:01:2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자치행정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군위군, 읍 중심지 활성화방안 찾는다
군위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발전협의회 개최
주민-행정-전문가 손잡고, 2020년 신규사업 준비 박차
2019년 01월 08일(화) 20:37 [N군위신문]
 
군위군은 8일, 김기덕 부군수를 위원장으로 주민대표, 전문가 PM단,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하는 군위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발전협의회를 군청 제2회의실에서 개최했다.

ⓒ N군위신문

이날 회의는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 신청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군위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의 기본구상안에 대한 설명과 전문가 자문, 주요 사업대상지에 대한 현지실사 등을 위해 개최되었으며, 김기덕 부군수와 권성태 기획감사실장, 노준석 군위읍장 등 관계 공무원과 전문가 PM단, 주민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 N군위신문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농촌중심지 기능 확충과 함께 배후마을로의 서비스 제공 기능을 확대함으로써 중심성이 높은 읍면소재지와 배후마을 통합 개발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150억원 내외로 투입되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의 사업이다.

이 사업은 국비 지원비율이 70%에 달해 재정이 열악한 농촌지자체에서 특히 선호도가 높은 사업이다.

ⓒ N군위신문

군은 이 사업을 통해 지역밀착형 생활 SOC에 대한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의 체감도와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계획이다. 김기덕 부군수는 “군위읍이 군청소재지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중심지 기능과 더불어 배후마을과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될 수 있도록 주민과 일심동체로 협력해예산 확보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위읍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은 2월에서 4월까지 도 및 중앙의 서면, 대면, 현장검토를 거쳐 2020년 신규사업 선정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군위개나리로타리클럽, 이웃사랑 실..
군위경찰서 인사
군위署, 협력단체와 음주운전 예방 ..
“올해 농사 시작은 직불금 신청부..
경북도, 구제역·AI 청정지역 사수..
경북도, 올해 지역개발사업에 총 83..
군위군, 마을단위 LPG소형저장탱크 ..
대한노인회 소보분회, ‘Happy 소보..
우리 아이 학교생활 바로 알기 프로..
군위군 도시재생대학 개강

최신뉴스

호국영웅들의 희생과 헌신, 잊지 ..  
대한적십자 군위군지구협의회, 환..  
군위교육지원청, 기관 간 청렴 컨..  
군위署, 녹색어머니와 함께 엄마손..  
군위군보건소 ‘암예방관리사업 우..  
군위중, 학교설명회 및 학부모 상..  
군위署, 교통안전 교육  
저소득 독거어르신 생신축하 사업  
군위군 김영만 군수, 국가안전대진..  
트레스는 정말 건강에 해로운가?  
K-water 군위지사, 하천 대청결운..  
군위교육지원청Wee센터, 교원상담 ..  
군위경찰서 ‘교통안전시설 심의위..  
군위교육지원청Wee센터, ‘학업중..  
민요동아리 ‘얼쑤’ 재능 나눔 봉..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