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18-12-16 오후 04:28:15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북도, 청렴도에도 새바람! 두 단계 껑충!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3등급…지난해 5등급에서 2단계 상승
2018년 12월 05일(수) 20:54 [N군위신문]
 
경상북도가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전국 17개 시도 청렴도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두 단계 상승해 도민들로부터 행정신뢰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북도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한 2018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광역자치단체 중 3등급을 받아 전년도 5등급에서 2단계 상승했다고 5일 밝혔다.

경북도의 청렴도는 2015년 이후 줄곧 5등급에 머물렀으나, 올해 2단계 상승한 3등급을 달성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매년 민원인, 공직자, 지역주민, 전문가 등을 대상으로 공공기관의 업무처리과정과 부패경험·인식·처리 등 투명성을 조사하고 청렴도 수준(1~5등급)을 발표하고 있다.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한 모든 공무원이 투명하고 깨끗한 청렴경북 실현을 위한 반부패․청렴 정책을 도정의 핵심가치로 정하고, 기본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총력을 쏟은 결과로 분석했다.

또한, 행정의 투명성 제고 및 부패유발요인 제거를 위해 제도를 개선하고, 공사․용역․보조금․인허가 민원 등 부패취약분야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을 실시한 것이 청렴도 상승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유관기관과 함께 청렴캠페인을 펼쳐 청렴 실천 문화를 확산시키는 한편 청탁금지법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도록 팝페라 청렴콘서트, 찾아가는 청렴교육관 등을 실시한 것도 큰 효과를 본 것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성과는 모든 공직자들이 청렴을 행정의 최우선 가치로 삼은 것이 좋은 결과를 얻었다”면서 “이번 평가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도민이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는 청렴한 경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군위군, GS건설 업무 협약 체결
독도 미기록 곤충 한눈에
군위교육지원청, ‘청렴인’ 선정른..
“엄마,아빠랑 추억을”
의성소방서, 노인관련시설 관계자 ..
한국도로공사 군위지사, ‘사랑의 ..
의흥초 석산분교, 대구 이월드 현장..
통합신공항유치로 “미래백년대계 ..
우보면 남·여새마을지도자협의회, ..
커피바리스타 2급 전문가 양성과정 ..

최신뉴스

겨울철 전열난방기 사용, 각별한 ..  
경북도, 2019년도 본예산 8조 6,45..  
범죄피해자 행복나눔 송년의 밤 행..  
군위군 ‘삼국유사 테마파크’ 홈..  
군위군, K-water와 노후상수도 현..  
6.25참전유공자회, 감사패 전달  
나눔으로 행복한 군위  
“태극기 속에 우주가”  
의성소방서, 소방시설관련업체 관..  
군위고 전효주 학생, 서울대 의과..  
군위군의회, 2018년 행정사무감사  
희망복지지원단, 겨울철 복지사각..  
송원초, 효와 사랑을 전하는 요양..  
김영만 군위군수, 대한민국 소비자..  
K-마트, 난방유 후원으로 마음까지..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