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행정 사회 정치/경제 교육/문화 인물 자치행정 농업 행사 사회일반 지방의회 지역경제 정치일반 경제일반 교육 행사 기획/특집 스포츠 문화일반 사람들 향우소식 독자마당 구인구직 화촉
최종편집:2020-02-19 오전 09:26:13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일반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올해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 도내 첫 발견
모기서식지 방역철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당부
2019년 07월 26일(금) 08:56 [N군위신문]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7월 22일 올해 도내에서 처음으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질병매개모기 감시사업 지역인 경산에서 22~23일 채집한 모기 397마리 중 5마리의 작은빨간집모기 개채수를 확인했다. 이는 작년 첫 발견 된 7월 24일과 비슷한 시기다.

도내 일본뇌염 발생건수는 2017년 1건, 2018년 1건이었으며, 올해는 현재까지 발생되지 않았다.

작은빨간집모기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동물축사, 논,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흡혈활동을 하는 일본뇌염의 주요 매개체로 알려져 있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Japanese Encephalitis Virus, JEV)에 감염된 작은빨간집모기가 사람을 흡혈하는 과정 중 사람이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발생한다.

감염자 중 90% 이상은 증상이 없으나, 만약 뇌염 증상이 나타나면 사망률이 10~30%이며, 회복되더라도 30~50%가 반영구적인 신경학적 후유증을 앓게 된다.

일본뇌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가예방접종 지원대상은 지정된 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해야 하며, 모기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에는 모기유충 방제가 필수적이다.

이경호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감염병을 매개하는 모기가 왕성히 활동하는 시기인 지금부터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가정에서는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는 한편 야간활동 시에는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을 착용하고 모기 유충의 서식처인 고여 있는 물웅덩이, 하수구, 정화조 등을 철저히 소독해 줄 것”을 당부했다.
admin 기자  
“언론사 & 단체 명훈”
- Copyrights ⓒN군위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N군위신문 기사목록  |  기사제공 : N군위신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생활개선군위군연합회, ‘사랑..
지방공무원 청렴후견인제(멘토-멘티..
군위 새뜰마을추진위-나루봉사단 재..
군위군, 2020년 슬레이트 처리 지원..
고로면 화산마을, 교육발전기금 500..
군위군, 상반기 공공근로 및 지역공..
군위군여성단체협의회, 성금 전달
설 연휴 가스사고 주의해야
군위군 2018년, 2019년산 쌀변동직..
군위군, 시무식 개최…경자년 새로..

최신뉴스

삼국유사군위도서관, ‘2020 도서..  
사랑을 전하는‘우편함 달아주기’  
과수산업 글로벌 경쟁력 키운다  
군위군, 도로공사장 동절기 공사중..  
벼랑끝 떨어지는 “돼지고기”  
경북교육감 지난해 공약 100% 달성  
봄철 산불방지 비상근무체제 돌입  
경북 농업, 6차산업 날개 달고 새 ..  
성균관유도회 효령지회, 결산총회  
군위농약사, 자두 과수영농교육 호..  
대한노인회 군위군지회, 정기총회 ..  
지역과 호흡하는 ‘군위농협’  
군위농협, 결산배당금 15억6천2백..  
팔공산 한밤청정미나리 본격 출하  
사공정규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위..  


인사말 - 광고문의 - 제휴문의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찾아오시는 길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 기사제보
 상호: N군위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8-81-29500 / 주소: 경북 군위군 군위읍 동부2리 429-1번지 (우)716-804 / 발행인.편집인: 사공화열
mail: kunwinews@hanmail.net / Tel: 054-383-7000 / Fax : 054-383-52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32 / 등록일 : 2010년 5월 19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공화열
Copyright ⓒ N군위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